정선, 동계 1주년 기념식 저지 ’상여 투쟁‘ 잠정 보류

투쟁위 성명서 통해 “대승적 차원” 양보, “합리적 존치방안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상여 청와대로” 김성수 기자l승인2019.02.09l수정2019.02.10 17: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상여투쟁 출정식을 통해 강한 의지를 표현하고 있는 정선주민들(사진제공=정선군청)

[강원저널=정선] 8일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군민 투쟁위(위원장 유재철)는 정선군의회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식 저지를 위한 상여투쟁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투쟁위는 성명서에서 “대승적 차원에서 당초 계획했던 9일 평창과 강릉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 기념식 저지 상여투쟁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며 “정선군민들의 합리적 존치방안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준비된 상여는 청와대를 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4만여 정선군민들의 뜻이 관철될 그 날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을 강력히 밝힌다”며 “정선군민도 국가적 축제인 1주년 기념행사를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또 “향후 `가리왕산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완전복원이 아닌 백지화 상태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곤돌라와 관리도로 등 최소한의 기반시설을 존치하는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복원이 관철되지 않고 정선군민들의 간곡한 요청이 무산된다면 다시 들고 일어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7일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환경부와 문체부, 산림청, 강원도, 정선군이 함께 회의를 통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둔 가리왕산 합리적 복원 방안에 대한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에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며 향후 결과에 따른 입장을 전했다.

그리고 “정선 알파인경기장은 남북 평화의 물고를 뜬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치룬 역사적 장소로 반드시 후대에 물려줘야 할 올림픽 유산임을 환경부와 산림청을 비롯한 정부는 명심해야 한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한편 지난 7일 정선 알파인경기장 철거반대 범군민 투쟁위원회는 4만여 정선군민과 함께 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식 저지를 위한 상여투쟁 출정식을 갖고, 강한 의지를 다졌었다.

 

김성수 기자  gimgija@naver.com
<저작권자 © 강원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춘천시 금강로 11(소양로3가, 케이티빌딩 4층 한국캐릭터협회)  |  대표전화 : 070-8827-4202
등록번호 : 강원 아 00183   |  발행인 : 권효진  |  편집인 : 김성수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성수
Copyright © 2019 강원저널. All rights reserved. 등록일·발행연월일 : 2014.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