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정 ‘도지사 측근 환관들 천국’, 파장

최성현 도의원 “비서실장, 지사의 막강한 권력 등에 업고 월권과 남용 일삼아” 꼬집어
“아무리 바빠도 환관정치 중단하고 도 넘어 지사의 눈과 귀 가리는 가신들 정리” 촉구
김성수 기자l승인2015.09.14l수정2015.09.19 23: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왼쪽부터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최성현 도의원(사진=강원저널 DB)

[강원저널=강원도의회] 지난 9일 개회한 강원도의회(의장 김시성) 제248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최성현 도의원(기획행정위원회・춘천・새누리당)이 최문순 강원도정 인사에 대해 “도지사 측근 환관들의 천국”이라고 해 파장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이날 최성현 도의원은 5분 자유발언에서 최문순 도지사를 대상으로 헌법 제1조 제2항을 인용하며 “강원도 주권은 도지사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가신으로부터 나온다고 할 만큼 도지사와 가신들의 인사권한 남용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혹독하게 비난했다.

이어 “도립대 총장・여성수련원장 선임 등과 같은 일련의 인사를 볼 때 법적절차는 그저 퍼포먼스에 지나지 않았다”며 “밀실에서 가신들과 협의해 사전 내정해 놓고 법적절차는 형식만 갖춰 진행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또 “여성수련원장의 경우 적격자가 없었다고 도민을 기만했지만 실은 사전 내정한 인사가 선택되지 않았던 것이 이유란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라며 “인사권은 선거에서 승리한 도지사가 전리품처럼 원칙도 없이 마음대로 행사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꼬집었다.

▲ 예산 14억원을 투입해 화단을 파헤치며 일명 '감자의 뜰'이란 정원이 조성되고 있는 강원도청 청사 전경(사진=강원저널 DB)

최 의원은 “지난 최문순 도정의 도청인사는 평균이하의 ‘아마추어 도정’이었다”며 “고려말기의 환관정치를 무색하게 한다”면서 “도청 내외부에서 능력을 인정 받아왔고, 열정과 사명감으로 열심히 일해 왔던 공무원들이 홀대받고 한직으로 밀려난 이유가 뭐냐”고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더욱 가관인 것은 비서실장이 자신 업무와 무관한 각 실국 문서에 결재를 하고 권한을 넘어선 행보를 하고 있다”며 “일찌감치 두 단계 승진에 이어 레고랜드 이사겸직을 맡는 등 조만간 국장으로 승진할 것이라는 풍문이 떠돌고 있다”고 압박 강도를 높였다.

그리고 “지사님의 막강한 권력을 등에 업고 월권과 남용을 일삼는 비서실장으로 인해 상대적 상실감과 박탈감에 빠져있는 공직자들이 안보이냐”며 “부디 도지사 측근인 환관들의 천국이 아닌 사명감과 자긍심을 갖고 열정을 다할 수 있는 신바람 나는 강원도청이 될 수 있도록 인사원칙을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최성현 도의원은 마무리 발언으로 “아무리 바쁘셔도 환관정치 중단하고 도를 넘어 지사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 가신들을 정리해 달라”며 “가신들과 밀실에서 이뤄지는 선택적 인사를 중단하고 공직자 사기 앙양을 위해 보편타당한 인사정책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도청 일각에서는 이번 최성현 도의원 5분 자유발언에 대